의무휴가 휴가가 업무의 일부인 경우

의무휴가 휴가가 업무

의무휴가 휴가가

때때로 문제가 되는 무제한 휴가 정책에 대한 해독제로 일부 회사에서는 직원들에게 특정 날짜의 휴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팬데믹 이전에 이미 긴 시간 동안 일하고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근무일이 더 늘어났습니다. 대가를 치르고 있습니다.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직원의 거의 5분의 3이 2021년에 업무 관련 스트레스의 부정적인 영향을 경험했다고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짐에도 불구하고 미국 근로자의 50% 이상이 결국 유급 휴가를 사용하지 않고 남겨둡니다.

이러한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일부 회사에서는 근로자가 분기, 반기 또는 매년 최소 휴가를 내야 하는 의무 휴가 정책을 실험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책에는 전체 휴가 할당에 대해 직원에게 보상하는 재정적 인센티브가 포함될 수도 있습니다.

상당히 새로운 개념인 이 개념은 Covid-19 대유행 속에서 자리를 잡기 시작했으며 다양한 규모의 지식 작업 회사에서 주로 개척하고 있습니다(가장 유명한 예는 금융 회사인 Goldman Sachs입니다. 직원에게 매년 최소 15일의 휴가를 제공하도록 요구하는 정책을 가진 경영진). 이 회사들은 그들의 목표가 휴식을 장려하는 근무 문화를 조성하고, 근로자가 사무실을 떠나는 것을 막는 인식 및 명시적 장벽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회사는 번아웃을 완화하고 직원 만족도를 향상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의무휴가

먹튀검증

더 많은 기업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노동력을 보장하는

방법을 모색함에 따라 의무적인 휴가가 퍼즐의 중요한 부분이 될 수 있습니까?

장벽을 뚫고?

기업 세계에서 휴가를 사용하는 데 장애가 되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미국 근로자가 휴가를 더 많이 갖고 싶어도 많은 사람들은 업무량, 동료가 휴가를
많이 내지 않는다는 사실 또는 휴가를 낙인찍는 장시간 근무 문화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노동자. 이에 대한 대응으로 일부 회사는 이론상 직원들이 원하는 만큼 유급 휴가를
허용하는 매력적인 특전인 무제한 유급 휴가(PTO) 정책을 도입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은
휴가가 권장된다는 것을 절대적으로 분명히 하는 긍정적인 근무 문화에 달려 있습니다.

“사람들이 단순히 시간을 내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문화 때문일 수 있습니다. 또는 시간을
내고 싶지만 조직에 적합한 시간에 시간을 낼 수 없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라고
Brunel University London의 작업 치료 강사인 Ayana Horton은 말합니다. 산업 및 조직 심리학도 공부했습니다.

스위치 ‘[휴가]가 정말 괜찮은지 죄책감, 불확실성 또는 두 번째 추측이 제거되었습니다.’ – Natalie Gould

주식정보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