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자 50명 시범 운영 중인 소년원

수감자 50명 시범 운영 중인 소년원
Sar Kheng 내무부 장관은 12월 28일 최대 1,400명의 소년범을 수용할 수 있는 청소년 재활 센터를 개소했으며 첫 번째 수감자는 다른 교도소에서 전학을 통해 도착했습니다. 센터는 Kandal 지방의 Kandal Stung 지역의 Barkou 코뮌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수감자 50명

서울 오피사이트 개회식 연설에서 Sar Kheng은 사회, 재향 군인 및 청소년 재활부에 청소년 범죄자를 성인 교도소에서 이 새로운 시설로

이송하도록 명령하는 합동 부처 간 프라카를 준비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그는 센터의 설립이 왕국의 형사 사법 접근 방식의 발전을 반영했으며 역사적으로 최초의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센터는 법을 위반한 미성년자만 수용하고, 벌칙보다는 재활에 집중해 방심하는 청소년을 사회에 도움이 되는 선량한 시민으로 만들 계획이다.

센터의 설립은 국내법과 규정에 따라 이루어졌으며 캄보디아가 소년사법 관리를 위한 UN 표준 최소 규칙과 자유를 박탈당한 청소년 보호를

위한 UN 규칙을 더욱 준수하게 만들 것입니다. more news

“오늘 우리는 시범 프로그램을 위해 50명의 청소년을 데려오는 것으로 시작할 예정이지만 아직 부처 간 프라카 없이는 이에 대한 법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사회부, 법무부, 내무부, 노동부, 직업훈련부에서 센터를 관리하고 교도소에서 청소년을 이송하는 권한을 부여하기 위해 프라카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Sar Kheng은 사회부가 예산과 보급품 지출을 포함하여 센터를 관리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카 없이 양도하면 정말 우리 내부 업무이고 다른 사람의 일이 아니지만, 우리가 직접 만들고 따라야 하는 우리 자신의 법에 따르면 불법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프라카가 필요합니다. 한 명도 없이 깜깜한 밤에 조용히 옮기기만 하면 온갖 비난이 쏟아질 것이기 때문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수감자 50명

내무부 장관에 따르면 현재 왕국 전역에서 1,422명의 청소년이 다양한 범죄로 감옥에 수감되어 있습니다.

그는 그들 중 31.8%가 마약 범죄에 연루되어 있고 8.79%가 가중 절도, 7.67%가 경미한 절도에 연루되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과실치사와 살인은 2.39%, 강간은 2.18%에 불과했다. 나머지 47.72%는 다양한 다른 사건에 연루되어 있었다.

“시설 시운전을 위해 센터에 보낸 50명은 우리 청소년 수감자들의 전형입니다. 그 중 26명은 마약, 22명은 절도, 1명은 살인 미수, 1명은 성폭행에

연루되었습니다.

“청소년 범죄에 대해 우리가 우려하는 문제는 가해자가 죽순과 같아서 앞으로 죽순이 썩으면 숲은 어떻게 될까요? 이 문제는 우리나라의 미래와 관련이 있습니다.”라고 Sar Kheng이 말했습니다.

Vong Soth 사회부 장관은 취임식에서 센터가 캄보디아의 실제 개발 상황에 따라 효과적인 교육, 훈련 및 재활을 강화하여 청소년 사법에 관한 법률의 시행을 장려하는 데 정부의 초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