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수는 6백만에 도달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사망자 국가 지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나아갈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사망자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 이정표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와 사망자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국은 사망자가 100만 명에 육박하면서 계속해서 가장 많은 사망자를 보고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국가의 지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나아갈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주에 “더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때”라고 말했습니다. 그의 행정부는 “우리는 더 이상 COVID-19가 우리의 생활 방식을 지시하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전진 계획 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는 미국인의 90%가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는 지역에 살고 있다고 보고 했다.

그러나 일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의 미래 파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충분히 하고 있다고 믿지 않습니다. 

전 바이든 전 보좌관을 포함한 전문가 그룹은 월요일 에 “완화 조치가있는 비상 사태에서 [COVID-19] 걱정할 필요가없는
기쁨과 평온한 시간으로 전환하기 전에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한다는 자체 계획 을 발표했습니다. “

세계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자

저자들은 “몇 주 동안 이 나라의 상황이 개선되고 사망자 있지만 우리는 아직 다음 정상 상태가 아니다”라고 썼다.

이 그룹은 미국인의 85%에게 COVID-19 백신을 접종하고 CDC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계획을 개발하는 등 여러 단계를 권장합니다.

계획은 “[COVID-19] 사망률이 인플루엔자 비수기로 떨어질 때 전염병과 그 제한 조치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구 3억 3000만 명의 미국에서 국립보건통계센터(National Center of Health Statistics)가 주요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직접적인
사망률을 일일 평균 165명, 주당 1,150명으로 측정할 때 다음 사망자 정상으로의 전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2022년 3월까지 [COVID-19]로
인한 사망자가 10배 이상 높다”고 계획에 명시했다.

파워볼 엄마사이트

기초생활수급자 ㄱ(71)씨는 지난해 12월2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백신 접종을 완료했지만, 재택치료 기간에 상황이 악화돼 사흘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ㄱ씨의 자녀 민지(33)씨는 “며칠 뒤 어머니는 더 이상 전파력이 없다는 이유로 격리가 해제됐고,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지금까지도 의식이 없는 상태로 체외막산소공급(ECMO) 치료를 받으며 중환자실에 누워있다”고 말
했다. 지난 4일까지 ㄱ씨의 진료비 총액은 1억9151만169원,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3690만5084원이다. 민지씨는 “프리
랜서라 받을 수 있는 의료비 대출도 최대 300만∼500만원 수준으로, 진료비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사 더 보기